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희망이 열리는 행복도시, 세종을 가다!

황룡사

황룡사1

09황룡사

  • 소재지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황우재길 22-17
  • 전화번호044-864-7000
  • 홈페이지http://www.황룡사.kr

대한불교 조계종 제6교구에 속한 사찰로써,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황우산에 자리한 전통 사찰 77호 황룡사는 조선의 명재상 황희(黃喜:1363~1462)의 후손들이 나라의 태평성대와 가문의 번창을 기원하기 위한 원찰(願刹)로 창건 되었다.

황룡사 터는 우리나라의 명당 터를 모아놓은 풍수지리 책인 [만산도]에 언급되어 있다. 소가 밭을 가는 [행우경전형]으로 용과 거북이가 동·서로 문을 지키고 있는 형세를 한 명당지로서, 대대손손 자손이 번창 하고 부귀영화를 누리는 터로 기록되어 있다. 전설에 의하면 황우산의 상징인 황소가 밭을 갈기 위해 황우재(黃牛在)에서 출발하여 잿절 (황우산 주위에 있는 마을)에 가서 쟁기를 챙기고 보석굴에 가서 봇줄(쟁기줄)을 갖추고 생지울에 가서 여물(소의 밥)을 먹고 원당에 가서 물을 마신 다음 황우재로 돌아와 밭을 갈고 현 황룡사지(地)인 평탄안(平坦安)에 누워 편안하게 쉬고 있는 형국이라고 한다. 특히 황룡사 경내에는 명당 터를 증명이라도 하듯 자연석으로 된 황소 모양의 큰 바위가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신비함을 더해주고 있다.

일명 황우재라 불리는 명학리는 조선 초 영의정을 지낸 황희의 후손들이 모여 살고 있어 장수 황씨의 집성촌(集性村)으로도 유명하다.

황룡사가 이곳에 건립된 연대는 확실치 않으나, 조선 초 황희의 후손들을 중심으로 창건되어 보존되어 오다 조정의 숭유배불(崇儒排佛)정책에 의하여 사우(寺宇)가 완전히 소진되고 빈터만 남게 되었다. 그 후 1935년 황희의 16대 손인 진허당 현명스님이 대대로 전해져오는 이야기에 따라 옛 절터에 관음전과 삼성각, 요사 등을 지으며 복원하였다. 그리고 그 후 17대 손인 청하 법인 스님이 1985년 대웅전 및 각 전각을 중창하여 전통 가람(伽藍)의 위상을 정립하였으며, 특히 1991년 부처님 진신사리1과(顆)를 스리랑카, 강가라마사원 (gangaramaya temple)에서 모셔와 삼층석탑을 세워 봉안함으로써. 적멸보궁(寂滅寶宮)을 갖춘 영찰(靈刹)로서 수많은 불자들의 참배 도량이 되었다.

이용 안내

  • 개장 시간 : 연중무휴
  • 입장료 : 무료
황룡사2

 

황룡사3

 

황룡사4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